'감정싸움'하는 BJ아윤과 봉준…아윤 "피해자는 저예요"
상태바
'감정싸움'하는 BJ아윤과 봉준…아윤 "피해자는 저예요"
  • 진영진 기자
  • 승인 2017.05.17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은 BJ봉준, 오른쪽은 아윤 / 아프리카TV

아프리카TV의 유명 '여캠' BJ아윤과 '메이저BJ' 봉준(와꾸대장봉준)이 '감정적인' 싸움을 하고 있어 팬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17일 아윤은 자신의 아프리카TV 방송국 게시판에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 ㅋㅋㅋ"라는 제목으로 한 시청자를 '저격'하는 공지를 올렸다.

해당 시청자는 아윤 방송국 게시판에 "여러 사람 기다리게 하지 말고, 한 가지만 해주셨으면 좋겠다. BJ를 할 것인지, 지금 학교생활을 하면서 그 일을 할 것인지"라는 글을 올렸다.

글을 보고 속이 상했던 아윤은 해당 시청자를 '이간질러'(이간질하는 악성 시청자)로 규정하고, 어떤 BJ의 방송국을 주로 시청하는지를 확인했다. 봉준의 방송국에 해당 시청자가 글을 올린 적이 있다는 사실을 찾아낸 뒤 '캡처'해 자신의 방송국 공지에 올렸다.

그러면서 아윤은 "내 팬들 빡치게 하는 댓글은 안 넘어간다. 창피한 줄 알면 끄지라 쿵쾅쿵쾅"이라고 말했다. 해당 시청자를 봉준의 팬으로 규정해 저격한 것이다. 받아들이는 이에 따라서는 봉준의 방송을 보는 시청자를 비하한 것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부분이다.

아윤이 게시판에 올린 글 일부 캡처 / 아프리카TV

해당 글은 곧바로 봉준의 귀에 들어갔고, 봉준은 "전화해도 안 받는다"면서 "인터넷방송 갤러리(인방갤)에서 관심받고 싶어서 어그로 끈다"고 '비하'했다. 

아윤은 "봉준의 팬이 아니라, '악성 이간질러'라고 생각했을 뿐"이라며 "이간질러와는 선을 그어야 한다"고 항변했다.

둘은 '대화'를 하는 듯했지만, 서로의 입장만을 내뱉으며 접점을 찾지 못했다. 특히 봉준은 "인방갤러들과 쎄쎄쎄 하며 지내세요"라는 말까지 하며 아윤에게 감정적으로 대응했다.

이에 아윤은 "원초적인 피해자는 나"라면서 "과거 봉준의 팬을 가장하고 내 방송국에 상습적으로 악성 댓글을 달며 이간질하는 사람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봉준의 방송을 보며 고의로 타BJ의 팬닉을 달고 이간질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나는 봉빡이가 봉준의 팬이라고 생각하며, '봉퀴'는 봉준의 방송을 보며 여러 곳에서 분탕을 치는 악성이간질러라 생각한다. 이들은 척결 대상"이라고 못 박았다.

한편 아윤의 방송국에 댓글을 단 해당 시청자는 봉준의 방송국만이 아닌 다른 BJ의 방송국에도 댓글을 달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진영진 기자 kellymana@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