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가 나 고소하면 영광"이라던 푸워 '영광의 날' 온다
상태바
"아이유가 나 고소하면 영광"이라던 푸워 '영광의 날' 온다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7.04.12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은 푸워, 오른쪽은 아이유 / 유튜브 '푸워유튜브', 아이유 인스타그램

"아이유는 나한테 X줄 수 있잖아"라며 성드립을 했던 유튜버 푸워가 아이유의 법무팀으로부터 고소를 당할 전망이다.

12일 아이유의 소속사 페이브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아이유에 대한 명예훼손 정도가 심각해 회사 법무팀이 고소장 접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재발 방지'를 위해 이번 사안을 '중대한 사건'으로 판단하고, 유야무야 넘길 수 없다는 견해를 강력하게 피력했다. 

"아이유가 나를 고소하면 오히려 영광이지. 법정에서 한 번 만날 수 있잖아"라며 개의치 않아 했던 푸워가 원하고 원했던 '영광의 날'을 맞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유튜브 '푸워유튜브'

실제 아이유는 악의적인 의도로 악의적인 댓글을 잇달아 달고 허위사실을 유포한 누리꾼들을 고소한 바 있으며, 지난 1월 공개된 피의자 처분 사례에 의하면 11명의 누리꾼이 벌금형 처분을 받았다.

'벌금형'에 처해지면 징역을 살지 않더라도 '전과'가 기록된다. 당시 소속사는 "선처 없는 강력한 법적 대응으로 아이유가 추가적인 피해를 보지 않도록 하겠다"고 천명했다.

이에 푸워가 실제로 고소당할 가능성이 높고, 벌금형을 받을 가능성도 그만큼 높은 상황이다. 푸워는 해당 상황이 문제 소지가 될 수 있음을 정확히 '인지한' 상황이었기 때문.

푸워는 어제(11일) 해명 영상을 업로드하기도 했지만 '진정성'이 부족하고 '논리'가 없다는 비판까지 듣고 있어 상황이 어떻게 전개될지 주목된다.

김영호 기자 rladudgh84@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