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간질'하는 악성팬 '고소' 준비하는 케이 현재 심경
상태바
'이간질'하는 악성팬 '고소' 준비하는 케이 현재 심경
  • 전준강 기자
  • 승인 2017.04.07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 BJ와 감정이 상하도록 조직적으로 '이간질'하는 팬(?)들을 고소하기 위해 자료를 모으는 BJ케이가 현재 심경을 간단하게 귀띔했다.

지난 5일 잠실 생태화공원에서 인플루언서닷컴과 짧은 만남을 가진 케이는 팬들에게 "감사하고 '미안'하다는 말밖에 못 하겠다"고 말했다.

친한 동생 BJ킹기훈의 권유로 '나무 심기 나들이(?)'에 나선 케이는 전보다 수척해진 얼굴이었는데, 자신과 다른 BJ를 이간질하는 몇몇 사람들 때문에 마음고생 한 흔적이 얼굴에 역력했다.

다른 BJ와 마찰이 좀 있지 않으냐는 물음에 그는 "'입장차이'가 큰 문제라서 별 생각을 하지 않고 있다"면서 "제가 어떤 말을 하면 일이 (다른 쪽으로) 커질까 봐 말하기가 어렵다"고 조심스러워했다.

<취재 - 김유리 기자, 전준강 기자 / 사진 - 윤서현 기자>

이어 "'오해'도 있고, 제 성격이 '욱'하는 게 있어서 '말실수'를 한 부분도 있다"고 이야기했다. 자신에게 일정 정도의 책임이 있고, 그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다는 뉘앙스를 풍긴 것.

그러면서 팬들도 마음고생 하게 만들었다는 점을 굉장히 안타까워 한 케이는 "팬들에게 감사하고 '미안'하다"며 말끝을 흐렸다.

마지막으로 앞으로도 이때처럼 그때그때 즉흥적으로 콘텐츠를 만들 테니 계속 사랑해달라고 부탁하며 인터뷰를 마쳤다.

<취재 - 김유리 기자, 전준강 기자 / 사진 - 윤서현 기자>
전준강 기자 orionnada@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