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게임즈 "11월14일 배틀그라운드 국내 정식 서비스한다"
상태바
카카오게임즈 "11월14일 배틀그라운드 국내 정식 서비스한다"
  • 진영진 기자
  • 승인 2017.10.24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틀그라운드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롤)를 제치고 PC방 게임 점유율 1위에 오른 '플레이어언노운스배틀그라운드'(배틀그라운드)가 다음 달(11월) 14일 카카오게임즈를 통해 국내 정식 서비스가 시작된다.

24일 카카오게임즈는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대중화', '서버 안정'을 내걸고 게임 관련 서비스 전략을 발표했다.

배틀그라운드는 블루홀이 개발한 MMO 배틀로얄 슈팅 게임으로 현재 세계적으로 1800만장이 팔려나갈 만큼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게임이다.

쇼케이스에는 카카오게임즈 조계현 대표, 펍지주식회사 김창한 대표를 비롯한 관련 기업인들이 참여해 앞으로 제공될 서비스 전반에 관한 내용을 전달했다.

조계현 대표는 "배틀그라운드는 대한민국 게임 역사상 전례 없는 성공을 거두고 있다"라면서 "최고의 게임성을 바탕으로 더 많은 이용자가 게임을 완벽하게 즐길 수 있도록 서비스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자신 있게 말했다.

김창한 대표도 "사명을 펍지주식회사로 변경한 이유는 배틀그라운드가 잠깐 유행처럼 지나가는 게임이 아닌, 새로운 '게이밍 문화'로 자리 잡을 수 있다는 긴 '포부'에서였다"라면서 "함께 보고, 즐기는 게이머들의 자부심이 되도록 카카오게임즈와 함께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날 쇼케이스에서는 다양한 정보가 전해졌는데, 초미의 관심사였던 'PC방 사용료', '패키지 대여 문제'에 관한 이야기도 나왔다.

카카오게임즈 박택곤 PC방 사업 담당은 "배틀그라운드는 '종량제'로 운영될 것이다. 원래 PC방 참여 기간은 1~2주가 관례였는데, 2개월을 주고 잠재수요자가 마음껏 PC방에서 즐길 수 있도록 했다"라면서 "패키지 대여 문제도 전국 1만 2천여개 다음게임PC방에서 서비스되기에 계정 대여 이슈는 사라질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사람들이 기대하고 있는 PC방 아이템, 상품 등에 관한 것은 아직 아무것도 결정된 것이 없어 아쉬움을 자아냈다. 다만, 현재 설계 중이고 능력치 아이템이 아닌 것 위주로 선별하는 중이라는 이야기는 전달됐다.

마지막으로 '최적화'와 관련한 것에 대해서는 김창한 대표가 "최신게임이다보니 스펙이 높다. 옵션을 조정해도 공정성 문제 때문에 나무, 풀을 줄이기 어렵다. 기준 사양을 어디로 맞출 것인가에 대해서는 엑스박스원(XBOXONE)에서 돌아갈 수 있는 사양까지는 맞출 계획"이라고 밝혔다.

진영진 기자 kellymana@influencernews.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