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V 배우에게 팬티 홍보하려다 중요 부위 노출한 시미켄
상태바
AV 배우에게 팬티 홍보하려다 중요 부위 노출한 시미켄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2.03.24 2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시미켄 TV' 채널
유튜브 '시미켄 TV' 채널

AV 배우 시미켄이 직접 만든 팬티를 유튜브에 홍보하려다 중요 부위까지 노출해 눈길을 끌고 있다.

24일 유튜브 ‘시미켄 TV’ 채널에는 ‘자랑하다가 대참사’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시미켄은 AV 배우 이토 마유키를 게스트로 초대해 ‘팬티’를 주제로 토크쇼를 진행했다.

이토 마유키는 비호감과 선호하는 유형 등 팬티에 대해 얘기하면서 “딱 봤을 때 멋진 속옷을 입으면 만족도가 올라간다”고 얘기했다.

시미켄은 “집에 팬티가 110개가 있다. 그중 마음에 드는 건 10장정도다. 오늘은 이상적인 팬티를 만나보지 못한 여러분께 소개해 드릴 팬티가 있다”며 자신이 제작에 참여한 남선 팬티를 소개했다.

팬티의 장점을 설명하던 시미켄에게 마유키는 “오늘도 입고 오셨나요?”라고 묻자 시미켄은 “당연히 입고 왔다”며 벌떡 일어나 바지를 내렸다.

시미켄은 팬티까지 전부 내려 중요 부위를 마유키에게 보이고 말았다.

이에 마유키는 놀라면서 소리를 질렀고 고개를 돌리면서 욕설을 뱉었다.

시미켄은 천연덕스럽게 “입었는지 아닌지 알 수 없는 착용감이니까 헷갈려서 그랬다”며 뻔뻔한 태도를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유리 기자 ur4226@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