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정선호의 깜짝 고백 "청력 다 잃기전에 서둘러야..."
상태바
유튜버 정선호의 깜짝 고백 "청력 다 잃기전에 서둘러야..."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2.03.23 2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정선호' 채널
유튜브 '정선호' 채널

유튜버 정선호가 오른쪽 귀 청력 손실에 대한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22일 정선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공지가 담긴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그는 “사실 제가 오른쪽 귀가 잘 안 들린다. 몇 년 전 페이스북에서 내용을 밝혔을 때 오른쪽 청력은 30%정도만 들린다고 했는데 최근 여러 일들 때문에 스트레스로 다가와서 그랬는지 10~15%조차 안 들리더라”고 전했다.

이어 “곧 더 안 들리기 전에, 아예 안 들리기 전에 ‘서둘러서 여러 소리를 미리 경험해야겠다’ 생일이라 되게 기쁜 날인데 혹시 제 얘기에 동요되는 분들이 계실 것 같다. 저는 진짜 아무렇지 않다”고 담담하게 자신의 생각을 얘기했다.

유튜버와 작곡 일을 겸하고 있던 그는 “어느 날 음악작업을 하기가 꺼려지고 무서워지더라. 내가 모니터하는 소리가 맞는 소리인가?”, “두 귀가 스테레오를 느낄 수 있을 때 가보고 싶은 곳, 느껴보고 싶은 곳, 하고 싶은 곳 모두 가서 여러 소리들을 두 귀로 생생하게 기억하고 싶었다”며 자신의 계획을 밝혔다.

그러면서 “이젠 하고 싶은 거 마다하지 않고 현재 제 모습이 닳아 없어지기 전에 다 해보려고 한다. 어릴 때 코감기에 걸렸는데 아프다고 말하지 않고 한달이 넘다가 귀에서 고름이 나왔다. 병원에 가보니 고막이 파열됐다고 하더라”며 다친 계기를 설명했다.

정선호는 “저로 하여금 잘 새겨들으셔서 아프지 않고 항상 건강하셨으면 좋겠다”며 팬들을 걱정하는 말을 남겼다. 
 

김유리 기자 ur4226@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