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배우 김호영과 여자친구 출신 예린이 중고거래를 한 이유
상태바
뮤지컬 배우 김호영과 여자친구 출신 예린이 중고거래를 한 이유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2.03.17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파라라' 채널
유튜브 '파라라' 채널

뮤지컬배우 김호영과 여자친구 출신 예린이 유튜브 ‘파라라’ 채널에서 활동을 시작했다.

17일 유튜브 ‘파라라’ 채널에는 ‘포켓몬 스티커 사러 갔다가 13만원 쿨거래’ 영상이 게재됐다.

김호영과 예린은 거래를 하기 위해 만난 컨셉으로 한 놀이터에서 마주했다.

어색한 분위기속에서 예린은 “혹시 띠부띠부…?”라고 물었고 호영은 “네 스티커 다섯개?”라고 답했다.

최근 유행하는 포켓몬빵에 들어 있는 스티커를 거래하기 위해 만난 두 사람.

김호영은 원하던 스티커를 얻었고 거래 금액 7만원을 예린에게 이체하려던 순간 “근데요. 그 스카프 얼마에 사셨어요?”라며 물었다.

이때 김호영은 냅다 스카프를 팔겠다며 건넸고 이번엔 예린이 호영의 모자를 탐냈다.

결국 모자, 가방, 외투까지 순식간에 여러 물건을 거래한 둘은 흡족한 표정을 지으며 헤어졌다.

영상 아래에는 “호영, 예린의 남의 물건 새 주인 찾아주기 프로젝트! 파라라의 숏무비 티저. 곧 공개될 파리 피플들의 중고거래 컨설팅 많이 기대해주세요”라며 김호영과 예린의 예능 콘텐츠를 예고했다.

해당 영상은 게재된 지 하루도 되지 않아 조회수 4천을 기록했으며 특히 해외 시청자들의 댓글 반응이 뜨겁다. 

김유리 기자 ur4226@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