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용군 논란 이근 "가면 간다고 X랄 역시 우리나라 사회 수준" 격분
상태바
의용군 논란 이근 "가면 간다고 X랄 역시 우리나라 사회 수준" 격분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2.03.08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스타그램 'rokseal'
인스타그램 'rokseal'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출신 이근 전 대위가 우크라이나 국제의용군 참전으로 여론이 엇갈리자 격분하는 댓글을 남겼다.

이근은 우크라이나 의용군 참전에 대해 처벌을 감수하겠다는 뜻을 밝히며 지난 7일 우크라이나에 도착했다는 소식을 SNS에 알렸다.

막사로 보이는 사진과 “6.25 전쟁 당시 도와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제는 우리가 도와 드리겠습니다”라는 짧은 코멘트가 남겨져 있었다.

누리꾼들은 황당하다는 반응이었다. 6.25 당시 우크라이나는 소련이었기에 우리나라의 적이었다며 이근을 비판하는 댓글을 남겼다.

이에 이근은 “6.25 전쟁 당시 세계가 한국을 도왔습니다. 우크라이나 사람도 미군으로 참전했습니다. 이제는 우리가 우크라이나를 돕겠습니다”라며 새로운 게시물과 코멘트를 남겼다. 

그럼에도 누리꾼들은 이근의 출신을 의심하면서 “외교 문제를 어지럽게 만든다”, “가지말라고 하는데 갔으면 사진으로 노출시켜 민폐 끼치지 말고 자중이라도 해라”, “인스타와 유튜브 없었어도 갔으려나?”라며 더욱 거센 비난이 이어졌다.

이후 이근은 자신의 유튜브 커뮤니티 게시글에 “안가면 안간다고 지X. 가면 간다고 지X 역시 우리나라 사회 수준”이라는 댓글을 남겨 사회를 비판했다.

한편 외교부는 여행금지국에 입국한 이근 전 대위에 대해 규정에 따라 조치를 취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유리 기자 ur4226@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