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현만 대신 '나는솔로' 영철에게 결투 신청한 인물
상태바
명현만 대신 '나는솔로' 영철에게 결투 신청한 인물
  • 김남헌 기자
  • 승인 2022.03.07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무채색필름' 채널
유튜브 '무채색필름' 채널

격투기 선수 명현만과 스파링이 무산된 ‘나는 솔로’ 출연자 영철에게 새로운 인물이 결투를 신청했다.

지난 6일 유튜브 ‘무채색 필름’ 채널에는 ‘명현만 선수대신 영철 뚝배기 깨겠다는 사범님ㄷㄷ’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 등장한 인물은 각종 무술 대회에서 우승한 이력이 있는 복싱 유튜버 ‘뚝배기사범’이었다.

그는 “태도가 너무 마음에 안든다. 주머니에 손 꽂고 소리를 지르면서 말도 안되는 소리를 한다. 일방적으로 (스파링)계약을 무산시켰다. 그 사람에게 양보해 3주뒤에 기회를 주는 건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앞서 영철은 명현만 선수에게 스파링 결투를 신청해 직접 만남이 성사되었으나 “3주 뒤에 붙자”며 막무가내로 얘기했고 이에 명현만은 자리를 떠나며 대결이 취소됐다.

뚝배기사범은 “그냥 둬라. 저는 그게 맞다고 생각한다. 명현만 선수의 명예와 단체로서의 위신, 그걸 다 걸면서 영철씨와 뭘 해보는 건 단가가 맞지 않는다. 왜 닭 잡는데 소 잡는 칼을 쓰지?”라며 영철을 ‘닭’으로, 명현만을 ‘소 잡는 칼’로 비유했다.

이어 “유튜브에서 누굴 욕하고 비난하는 걸 하고 싶지 않은데 격투기가 너무 만만하게 보여지는 것 같다. 제가 나서서 말을 할 자격은 없지만, 기분이 나빴다. 정리하자면 저와 시합을 하자”며 영철에게 스파링을 신청했다.

뚝배기사범은 “당신이 마음에 들진 않지만 광범위한 비난안에서 살아가는 일개 개인이 감당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선 알고 있다. 그런 부분 때문에 좋지 않은 선택을 할까 봐 측은하고 불안하기도 하다. 그래도 욕은 더 먹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스파링을 신청한 이유와 진심이 담긴 충고를 남겼다.

 

김남헌 기자 knh3298@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