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개리형 '갑질 피해' 편집자 6인의 현재 상황
상태바
유튜버 개리형 '갑질 피해' 편집자 6인의 현재 상황
  • 최현진 기자
  • 승인 2022.02.21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버 개리형 갑질을 폭로한 직원들이 추가 피해 입장문을 공개하면서 사과를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지난 20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개리형의 과거 직원들이 ‘개리형 갑질 논란 편집자 입장문’을 게재했다.

편집자였다고 밝힌 6명의 편집자들은 폭언 및 욕설, 갑질에 관한 피해 사실, 제보 의도, 개리형의 사과 영상에 대한 입장 등을 “가해가 측이 인정해 가해자 측과 함께 작성했다”고 강조했다.

개리형은 반복성이 인정되는 욕설 및 폭언, 인격 모독 일상 생활 통제 및 갑질을 해왔다고 한다.

D 씨는 “모든 스케줄을 맞추길 원하셨고 새벽 내내 폭언을 들었기 때문에 기본적인 일상 생활이 불가능했다”며 “월급을 300만원이나 주시니까, 유튜브 영상만 제작하는 게 아니라 유튜버를 서포터할 수 있는 편집자를 원하시는가 보다 하고 아무 불평 불만 없이 제 생활 패턴을 개리형님께 맞춰드렸다. 그렇게 피드백을 가장한 폭언은 밤 12시부터 아침8시까지 이루어졌다”고 얘기했다.

특히 A 씨는 “단 한 번도 개리형님에게 욕설을 하거나 반항을 하는 등 고까운 태도를 취한 적이 없으며 늘 고분고분하게 ‘죄송합니다’만 연발했다. 또한 8~10시간의 피드백의 대부분이 욕설 및 폭언으로 이루어져 정신적 고통은 극에 달했다”고 전했다.

E 씨의 경우 “자막의 높낮이를 맞추기 위해 5시간동안 수정과 통과를 수차례 반복했지만 통과가 된 다음날 사실을 완전히 잊은 듯 왜 제멋대로 수정했냐며 또 설교를 들었다”고 설명했다.

전 편집자들은 “입장문 작성에 동의한 6인은 개리형의 진심 어린 사과를 받아들이며, 앞으로 가해 측과 피해(입장문을 작성하지 않는 피해자들 포함) 측 양쪽 모두에게 그 어떠한 비난이나 루머 유포 및 억측은 삼가 해주시길 부탁드리겠다. 현재 이미 유포된 녹취의 경우에도 입장문 게시 이후로는 타 커뮤니티 및 유튜브 가계정 업로드를 원하지 않는다”는 글을 남겨 해당 논란에 대해 해결되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현진 기자 kikiya9@influence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