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여친 폭로 해명한 유튜버 청일 "폭행 방어만 했을 뿐, 합의 끝난 일"
상태바
전 여친 폭로 해명한 유튜버 청일 "폭행 방어만 했을 뿐, 합의 끝난 일"
  • 장도영 기자
  • 승인 2022.02.21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여자친구의 폭로로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유튜버 청일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지난 20일 청일은 “저격 영상을 먼저 올린 본인이 영상을 만들지 못하게 신고를 해서 뇌가 아주 맑아졌다. 냉정하게 생각했을 때 제가 올릴 영상이 무서운 가보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유튜브 커뮤니티에 게재했다.

그는 “우선 다소 거친 제 이미지로 인하여 오해 받기 쉽고 하나하나 해명하는 것에 부담이 느껴 그냥 넘어갈까 했지만, 저는 폭행에 대한 방어행위를 했을 뿐이며 해당 사건은 본인도 폭행을 인정, 서로 합의하에 고소를 취하해 법적인 문제는 전혀 없는 사건이다”라고 밝혔다.

앞서 청일의 전 여자친구라고 밝힌 A 씨는 폭언과 폭행을 당해왔다고 주장하면서 “방송 도중 성희롱을 포함한 허위사실을 유포해 고소 중”이라는 내용의 영상을 유튜브에 폭로했다.

A 씨는 “폭행 당한 후 접근금지 신청을 하고 헤어졌는데 청일은 나를 위해 신고해 준 친구를 무고죄로 고소하겠다고 협박해 김포로 불러들였고 결국 서로 고소를 취하하자고 합의했다. 합의하고 나니 문을 주먹으로 때리고 쌍욕을 하더라”고 주장했다.

A 씨 말에 의하면 청일은 방송에서 극단적 선택을 빌미로 A 씨가 성관계를 요구했으며 약점을 잡았다는 등의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한다.

이에 청일은 “일단 경찰 통해서 A 씨에게 영상 삭제 및 사과를 요청했다. 경찰 역시 그냥 고소를 진행하시지 영상 같은 거 올리는 건 안 좋은 거 같다고 해서 1차로 참고 넘어간다”고 말하면서 “제가 경찰서를 갈 날에는 무관용 원칙으로 변호사를 선임하여 악플 및 억측 댓글과 A 씨 본인 역시 이를 피하지 못함을 알려드린다”고 경고했다.

그는 “제 관용을 받아들여 원만하게 해결되기 바란다. 또한 고소를 한다고 협박한 사람들 역시 마찬가지이므로 저의 마지막 관용을 받아 주시길 바란다”는 말을 남겼다.

한편 청일은 실시간 방송 중 동료 유튜버와 싸움을 일으킨 일이 두차례 있다. 2019년 당시에는 무참하게 동료를 폭행하는 장면을 고스란히 방송에 내보내 논란이 된 바 있다. 

 

장도영 기자 jang4602@influence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