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청장 오승록 아들 갑질 논란 제기한 유튜버 구제역
상태바
노원구청장 오승록 아들 갑질 논란 제기한 유튜버 구제역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1.12.28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구제역' 채널
유튜브 '구제역' 채널

 

노원구청장 오승록의 아들이자 스트리머인 보물창고가 동료 스트리머에게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지난 27일 유튜브 ‘구제역’ 채널에는 ‘보물창고가 문화예술인 개돼지 취급하고 고소 협박 하는 법’ 영상이 게재됐다.

구제역은 “구독자 23만, 트위치 팔로워 9만을 보유한 대형 스트리머가 이승빈이라는 아티스트에게 갑질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승빈씨가 억울하다며 공론화하겠다고 하자 보물창고가 고소하겠다며 협박을 한 것이 간략한 요약이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보물창고가 이승빈에게 “엄청난 빽이 있다”는 뉘앙스의 발언까지 했다는 구제역은 “실제로 보물창고에겐 빽이 있다. 그건 보물창고의 친아버지, 더불어민주당 소속의 오승록 노원구청장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승빈씨는 최근 트위치에서 유행하는 밈 중에 하나인 ‘무지개 대한민국’ 노래를 만든 작곡가다. 

유튜브 '구제역' 채널
유튜브 '구제역' 채널

노래가 유행을 타면서 작곡가 이승빈도 인지도가 높아졌는데, 그는 평소 자신의 노래를 자주 사용해준 보물창고에게 방송 도중 후원을 하면서 인사를 건넸다고 한다.

이승빈의 후원으로 그를 알아본 보물창고는 매우 반가워하며 그에게 먼저 합동방송 제안을 했고 이후로도 수차례 러브콜을 보내며 미국 유학중인 그를 한국에 귀국까지 하라는 재촉을 했다는 것이 구제역의 설명이다.

구제역은 “기회가 되면 합방하자는 얘기가 나온 상태였는데 보물창고가 시청자 수백명이 보는 앞에서 합방약속을 잡았다는 공지를 했다. 이승빈 입장에서는 귀국하지 않으면 안되는 상황이 됐다. 대형 스트리머가 합방을 약속했다고 공지에 쐐기를 박아버리니까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안되는 상황이 됐다”고 얘기했다.

문제는 이승빈이 실제로 한국에 귀국한 이후부터였다. 그는 보물창고에게 이메일로 합동방송 일정을 문의했고 답이 없었다. 

방송 중인 보물창고에게 찾아가 채팅을 치자 그제서야 보물창고는 이승빈에게 “(합방)결정을 못 내렸다. 답을 늦게 준 부분에 대해 죄송하다. 사실 승빈님이 검증이 필요하다. 나와 합방했을 때 또는 나와 개인적인 연락을 했을 때 나에게 문제가 없어야 한다. 최소한 방송 3개월은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부랴부랴 미국에서 오셨고 방송도 시작한지 얼마 안되어 신뢰하기엔 이르다”며 합방을 제안했던 태도와 다른 태도를 보였다.

방송을 보던 시청자들은 보물창고의 태도를 보고 문제가 있다며 비판했고 이에 보물창고는 장난스러운 태도로 사과방송을 진행했다.

유튜브 '구제역' 채널
유튜브 '구제역' 채널

이후 이승빈과 통화에서 “사과문에서 당신의 이름을 언급하지 않겠다. 이름이 언급되어야 하는 타당한 이유가 있냐?”며 오히려 거만하고 적반하장식 태도를 보였다. 

참다못한 이승빈이 “공론화하겠다”고 밝히자 되려 “저한테 협박한 거다. 고소당하고 싶으면 그렇게 해라. 내 시청자들에게 똑같이 말해보라”고 따졌다.

유튜브 '구제역' 채널
유튜브 '구제역' 채널

또 카톡 대화에서 “내 방송에 와서 시청자들에게 사과해라. 방송에서 사적인 얘기 채팅으로 해서 블랙리스트했다. 카톡 내용도 공개한다”며 “생방송에서 일어난 일은 생방송에서 사과하셔라”며 비꼬는 듯이 말했다. 

구제역은 “보물창고가 합방 약속을 반강제로 잡았는데 이승빈이 자신과 합방하기엔 급이 맞지 않아 연락을 무시했을 뿐이다. 사과하면 끝날 일인데 끝까지 사과하지 않고 고소와 협박한다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아버지가 집권 여당의 구청장이라고 밝힌 사람이라면 이야기는 더 심각해진다”는 말을 남겼다.

 

김유리 기자 ur4226@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