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옷 차림으로 승무원 '룩북' 선보인 유튜버, 악플 법적대응 예고
상태바
속옷 차림으로 승무원 '룩북' 선보인 유튜버, 악플 법적대응 예고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1.12.15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이블린' 채널
유튜브 '이블린' 채널

속옷 차림으로 승무원 룩북을 선보였던 유튜버가 자신에 대한 악플을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15일 유튜브 ‘ 뒤태미인 이블린’ 채널에는 “안녕하세요”로 시작하는 글이 게재됐다.

그녀는 “11월 2일 게시한 승무원 룩박 영상에 관심가져주셔서 감사하다. 다만 의도와 다르게 저의 동의없이 무단으로 캡처되어 특정 커뮤니티에 악의적인 제목 및 내용으로 게시됐다”고 전했다.

이어 “해당 게시글에는 성적수치심을 유발하는 내용 및 모욕적인 표현이 담긴 수천 개의 악성 댓글이 작성됐다. 해당 게시글과 댓글의 내용이 기사화되는 등 2차 피해까지 발생했다”고 덧붙였다.

악플에 대해 법률 검토와 자문을 구했다는 이블린은 “해당 게시글에 작성된 수천 개의 댓글 중 상당수의 댓글이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죄(통신매체이용음란) 및 형법상 모욕죄 등에 해당할 수 있는 노골적인 내용과 표현을 담고 있어 엄연한 범죄에 해당한다는 자문 결과를 토대로 강력한 법적 대응을 위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음을 알려드린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앞서 이블린은 ‘승무원 룩북’ 영상에서 속옷 차림으로 등장한 뒤 승무원 유니폼을 갈아 입는 과정을 공개했고 이에 대해 커뮤니티에는 “승무원을 성상품화한다”는 글이 게재됐다. 
 

김유리 기자 ur4226@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