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 채용' 유튜브 '또모' 전 출연자의 허심탄회한 고백
상태바
'갑질 채용' 유튜브 '또모' 전 출연자의 허심탄회한 고백
  • 최현진 기자
  • 승인 2021.12.13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래식 유튜브 ‘또모’에 출연자였던 작곡가 밤하늘이 오해를 풀고 싶다며 영상을 공개했다.

지난 10일 유튜브 ‘밤하늘 piano’ 채널에는 ‘前 또모 출연진 입니다’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그는 “내부 고발, 추가폭로가 아니라 저에 대한 오해를 풀고 싶은 취지다”라며 입을 열었다.

그는 “또모는 구독자가 많아 출연진과 제작진을 혼동하거나 동일시한다. 그건 사실이 아니다”고 말하면서 “초창기 영상 조회수가 흥했을 때 출연진과 갑질 논란 사태 인물들과 혼동하는 점이 보였다”고 전했다.

앞서 또모는 PD의 연봉을 출근 하루 전날 500만원을 깎아내린 행동으로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밤하늘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비가 고장났으면 내 연주비로 메꾸라고 했다. 예산이 부족하면 나중에 줘도 된댔다. 연주회마다 나만 잔뜩 선물 받는 게 미안해서 제작진들 선물은 내가 사서 챙겼다”며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에 대해 밤하늘은 “인스타그램 글이 와전된 부분이 있다. 또모 첫번째 콘서트때 장비가 준비되지 않아 대여했었다. 카메라 렌즈를 손상시켜서 물어줘야 한다는 얘기를 들어서 내 출연료로 돈을 메꾸라고 했었다”며 “내가 사랑하고 아끼던 채널이고 친구들이었는데 걱정의 일환으로 쓴 글이다”라고 해명했다.

또 “제가 한 기여도에 비해 적은 돈을 받기는 했지만 그게 속상하진 않았다. 제가 합의한 상황이었고 돈 때문이 아닌 재미가 있어서 한 일이었다. 출연하는 것만으로도 나를 알릴 수 있으니 나에게 이득이었기 때문에 돈을 바라지 않았다”면서 또모 채널 출연을 그만둔 사연을 공개했다.

끝으로 밤하늘은 “친구들이 비판당해도 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꼰대를 욕하기 위해 꼰대처럼 말할 필요는 없으니 인신공격은 불필요하다 생각한다”는 말을 남겼다.

 

최현진 기자 kikiya9@influence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