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움 받을 땐 언제고..." 혐한 망언 가브리엘에게 쏟아지는 비난들
상태바
"도움 받을 땐 언제고..." 혐한 망언 가브리엘에게 쏟아지는 비난들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1.12.10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가브리엘' 채널

혐한 발언으로 비난 받고 있는 스트리머 가브리엘의 유튜브에 그를 비난하는 댓글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10월 가브리엘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돈 벌려고 미국 갑니다’ 영상을 게재하며 한국을 떠나 방송 생활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가브리엘은 해당 영상 이후 인터넷방송 활동을 중단했지만 최근 미국 대형 커뮤니티 ‘레딧’에서 가브리엘로 추측되는 글쓴이가 한국에 대한 글을 게재했다.

글에는 “누가 더 나이가 많은지에 기반을 두는 사회”, “사회적으로 아직 석기시대”라며 한국을 비난하고 부정적으로 표현되어 있었다.

거기다 “한국을 비롯한 동아시에어슨 stjdaoaork 일상화돼 있다. 삶의 일부다. CEO가 분기별 보너스로 우리에게 성매매 여성을 사줬다”며 “당신이 외국 남성이라면 데이트할 가능성이 있는 많은 여성이 한 번쯤은 말 그대로 성매매 여성이었을 것”이라는 황당한 추측성 발언을 한 것.

더불어 “성매매와 성매매 종사자들이 혐오스럽다”고 말하면서 “한국 여성 약 35%가 금전적 보상을 대가로 성관계를 한다. 그들 중 80% 이상이 성형수술을 받는다”고 황당한 주장을 쏟아냈다.

해당 내용을 접한 누리꾼들은 가브리엘 유튜브에 댓글로 비난하기 시작했다.

특히 트위치 시청자들은 그의 한국에서 활동에 문제가 있었다는 반응이 주를 이룬다. 

한 누리꾼은 “한국에서 방송으로 돈을 벌기 위해 아프리카TV에서 비자 도움까지 받아 넘어와 놓고 스스로 방송실력이 없는 걸 부정하고 한국인 시청자 수준을 매도하는 언행과 태도 자체가 이미 문제였다”며 그를 지적했다. 

김유리 기자 ur4226@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