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보다 무 선택한 강아지 퍼니의 식성 "비건이야?"
상태바
사료보다 무 선택한 강아지 퍼니의 식성 "비건이야?"
  • 조영민 기자
  • 승인 2022.01.12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해피퍼니' 채널
유튜브 '해피퍼니' 채널

사료보다 아삭아삭한 무를 선택한 반려견이 있다.

지난달 30일 유튜브 ‘해피퍼니’ 채널에는 ‘채식주의 강아지에게 무랑 사료를 같이 줬을때 반응’ 영상이 게재됐다.

강아지 퍼니에게 주인은 사료가 담긴 그릇과 무를 주면서 “밥먹어”라고 말했다.

퍼니는 무와 사료를 번갈아 냄새를 맡더니 최종적으로 무를 선택했다.

무를 양 발로 꼭 쥐고 먹으려던 찰나에 주인은 다시 한번 사료그릇을 내밀었다. 

유튜브 '해피퍼니' 채널
유튜브 '해피퍼니' 채널

이번엔 사료 그릇을 보는 둥 마는 둥 하면서 아삭아삭 소리를 내며 무를 먹기 시작했다.

맵지도 않은 지 조금씩 무를 뜯어먹던 퍼니는 금새 무를 먹어 치웠다.

그럼에도 사료를 거들떠도 보지 않는 모습이 진정으로 채식주의처럼 보였다.

강아지 해피에게도 마찬가지로 사료와 무를 건넸지만 해피는 퍼니와 다르게 사료를 먼저 먹고 무를 뒤늦게 먹기 시작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영민 기자 fkdlxms@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