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없는 스트리머의 악플러 대처법 "사비 다 쓰더라도 '고소충' 되겠다"
상태바
얼굴 없는 스트리머의 악플러 대처법 "사비 다 쓰더라도 '고소충' 되겠다"
  • 김남헌 기자
  • 승인 2021.12.03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듀라한(얼굴을 공개하지 않고 활동하는 인터넷방송인) 스트리머가 자신의 사비를 다 들여서라도 악플러를 강력하게 대처한다는 의지를 밝혔다. 

지난 1일 유튜브 ‘자빱TV’ 채널에는 ‘선처는 없습니다’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자빱은 “최근 휴방하면서 고소하려고 서울쪽 경찰서를 다녀왔었다. 지금도 진행중인 게 있다”, “이번에 여러 건을 한 번에 모아 변호사와 말을 해 둔 상태고 게시글, 댓글 익명게시판도 고소가 가능하다”며 근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보통 합의를 해달라고 연락이 온다. 근데 저도 고소하면 돈이 진짜 많이 든다. 들인 돈을 찾자고 선처를 해주겠나? 진짜 어지간하면 처벌해달라고 변호사한테 부탁해 놨다”, “선 넘은 것만 고소하는 거다”고 덧붙였다.

그녀는 “자신은 정당한 비판이라면서 여러 개 댓글을 달길래 고소를 했는데 막상 수사기관에 연락이 가니까 합의해달라고 했다. 정말 정당한 비판이었으면 수사기관에서 연락이 갔을 때도 버텨야 하는 것 아니야?”라며 헛웃음을 쳤다.

이번 고소를 진행하면서 자빱은 “일단 남초 커뮤니티 위주로 할 거다. 여초 커뮤니티도 고소하려고 마음먹었다. 남자 스트리머들처럼 고소하면서 잘못 걸리면 X되는 그런 여자 스트리머가 없다. 제가 해보겠다. 사비 다 써가면서 ‘고소충’ 이미지가 되면 다른 여자 스트리머들한테도 쉽게 댓글다는 사람들도 줄어들 것”이라며 소신을 밝혔다.

소식을 접한 사람들은 "빱님의 선례로 인해 앞으로 빱님도, 모든 여성 스트리머들도 힘낼 수 있을거예요”, “좋은 말만 해줘도 모자랄 판에 왜 이렇게 사람을 괴롭히려 드는지 모르겠어”, “와근데 생각해보니까 여자연예인이나 방송인들이 고소를 많이안하는걸 이제 깨달았어요”라는 댓글을 남겼다.

김남헌 기자 knh3298@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