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와 성형 이야기에 유튜버 심으뜸이 진심으로 정색한 이유
상태바
키와 성형 이야기에 유튜버 심으뜸이 진심으로 정색한 이유
  • 조영민 기자
  • 승인 2021.11.23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힙으뜸' 채널
유튜브 '힙으뜸' 채널

유튜버 심으뜸이 자신에 대한 신체 사이즈와 성형 의혹에 대해 솔직한 반응을 보였다.

23일 유튜브 ‘힙으뜸’ 채널에는 ‘사실 저는..’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힙으뜸은 6년전 대회에 출전했던 영상을 보면서 “키를 164cm라고 말했는데 거짓말하지 말라고 하더라. 160cm도 안 되는 애가 넘는다고 하는데 키 작다는 댓글 너무 억울하다”고 입을 열었다.

SBS 예능프로그램 ‘스타킹’에 출연했던 당시를 언급하면서 “엄청 논란이었다. 얼굴을 갈아엎었다는 이야기가 있다. 얼굴 갈아엎지 않았다. 못생겼다는 영상들을 보면 왼쪽 얼굴이다. 비대칭이 있어서 좀 다르다”며 카메라로 자신의 얼굴을 비췄다.

유튜브 '힙으뜸' 채널
유튜브 '힙으뜸' 채널

심으뜸은 “오른쪽 얼굴이 예쁘고 약간 귀엽다고 해서 촬영 때 오른쪽 얼굴로 활동한다. 비대칭 개념이 있었다면 오른쪽 얼굴을 더 많이 썼을 텐데”라며 억울함을 내비쳤다.

또 “이 화면에서 쌍꺼풀이 없어 보인다. 근데 쌍꺼풀이 있었다. 대회 때 얼굴과 비슷하다. 제가 코끝을 건드린 거 말고는 원판 그대로다. 쌍수 했다고 하지 마라. 우리 부모님 다 쌍꺼풀이 있다”고 밝혔다.

조영민 기자 fkdlxms@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