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킹 피해 알렸던 BJ 릴카, 처음으로 강경 대응 예고
상태바
스토킹 피해 알렸던 BJ 릴카, 처음으로 강경 대응 예고
  • 조영민 기자
  • 승인 2021.11.23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J 릴카가 3년째 자신을 괴롭혀온 스토커를 강경하게 대처하기 위해 팬들에게 양해를 구했다.

지난 23일 릴카는 자신의 아프리카TV 방송국 게시판에 “안녕하세요 릴카입니다”로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그녀는 “19년도 여름부터 동일범으로부터 스토킹을 당했는데 법적으로 조치를 취하기도 하고 스토킹 법이 제정이 됐고 10월에 실효성이 생긴 시점 이후에도 지속되어서 조금 바빠졌다”고 밝혔다.

앞서 릴카는 한 남성에게 지속적으로 스토킹을 당하고 있음을 수차례 밝혀왔으며 지난 20일에는 혼자 사는 집에 해당 남성이 찾아온 CCTV를 공개한 바 있다. 

이에 릴카는 “이젠 공지나 방송에서 저의 동선에 대해 거짓말을 할 거다. 지금까진 스트레스 받아서 직접 대처하는 것을 피했지만 대응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어제도 경찰관 2명, 형사 2명 모두 집에 다녀갔고 제가 어디를 가든 사설이든 경찰이든 동행요청해서 갈 테니 걱정 마시고 양해 부탁드린다”며 팬들에게 양해를 구했다.

글을 본 팬들은 “상황적으로나 심리적으로나 너무나 힘드시겠지만, 지금까지 그래 오신 것처럼 꼭 담대히 이겨 내실 거라고 믿는다”, “빠른 시일내에 스토커가 잡혔으면 좋겠다”, “본보기를 보여서 선처 없이 해결 하셨으면 한다”는 댓글을 남겼다.

 

조영민 기자 fkdlxms@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