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모 지적한 여성 시청자와 직접 통화해 팩폭 시원하게 날린 BJ 손봄향
상태바
외모 지적한 여성 시청자와 직접 통화해 팩폭 시원하게 날린 BJ 손봄향
  • 조영민 기자
  • 승인 2021.10.13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손봄향의 사생활' 채널
유튜브 '손봄향의 사생활' 채널

BJ 손봄향이 자신의 외모와 화장법을 지적한 여성 시청자와 직접 통화한 영상을 공개했다.

지난 12일 유튜브 ‘손봄향의 사생활’ 채널에는 ‘당당하게 전화를 하자고 해서 통화를 했습니다’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한 시청자는 방송 중인 손봄향에게 “화장 좀 전문적으로 배우셨음 좋겠다. 눈썹도 별로고 눈화장이 이상하다. 입술은 쥐 파먹은 것 같다”고 채팅을 쳤다.

그러자 손봄향은 “입술도 쥐 파먹은 거 같고 눈썹도 이상한데 내 영상을 왜 보고 있지? 안 보면 되잖아. 왜 본인이 클릭하고 봐서 남의 화장을 평가질을 하죠?”라며 반박했다.

유튜브 '손봄향의 사생활' 채널
유튜브 '손봄향의 사생활' 채널

시청자는 손봄향의 말에 굴하지 않고 이번에는 “옷도 무슨 초딩이 입을 거 같은 옷인가? 나이에 너무 안 어울린다. 어두운 옷 입어라”며 옷차림까지 지적했다.

손봄향은 “내 말에 제대로 반박하지 않으면 차단할 거다. 논리 있게 나와야 돼. 내가 어떤 옷을 입건 화장을 어떻게 하건 너한테 피해를 준 적이 없다. 근데 왜 너는 나한테 그런 말로 피해를 주지?”라며 되물었다.

피해를 준 적이 없다는 시청자는 “더 예뻐지라고 한 소리인데 비비꼬아서 듣냐? 평가라고 하기보다는 조언이다”며 뻔뻔한 반응을 보였다.

결국 목소리를 직접 듣기 위해 통화연결을 시도한 손봄향.

여성 시청자는 당당하게 손봄향에게 전화를 걸어 “제 말이 피해가 갔나요? 무슨 피해를 줬죠? 내가 하는 건 조언이죠. 눈썹 안 어울리고 옷도 화장도 안 어울린다”며 더욱 뻔뻔하게 얘기했다.

여성시청자가 자신의 언행이 상대방 기분을 나쁘게 한 행동임을 인정하지 않자 손봄향은 “당신 말투가 촌스럽다. 목소리가 아줌마 같다. 더 듣다 보니 할머니 같기도 하고요”라며 똑 같은 방식으로 응수했다.

끝으로 손봄향은 “그건 못할 말이다. 난 네 친구도 아니고 지인도 아니다. 모르는 사람끼리 상식을 갖추고 예의를 갖춰야 한다. 태어날 때부터 당연히 알고 있어야 한다. 모르는 사람일수록 말을 조심해야 한다”며 호통쳤다.

몇일이 지난 후 여성 시청자는 손봄향에게 “내 음성이 담긴 영상을 유튜브에 게재하지 말아 달라”는 연락을 취했고 이에 손봄향은 “네가 아무리 백날천날 올리지 말라고 해도 올라간다. 그냥 그대로 올릴 거다. 너 욕 처먹으라고 네가 그딴 개념으로 살면 욕 처먹어야 한다”고 단호하게 얘기해 사이다를 먹였다. 

 

조영민 기자 fkdlxms@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