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상' 주겠다며 유튜버 사칭해 개인정보 가로채는 신종 사기 주의
상태바
'문상' 주겠다며 유튜버 사칭해 개인정보 가로채는 신종 사기 주의
  • 최현진 기자
  • 승인 2021.08.19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삼대장' 채널
유튜브 '삼대장' 채널

유튜버를 사칭한 누군가가 구독자들을 속여 개인정보를 가로채는 일이 벌어졌다. 

19일 유튜브 ‘삼대장’ 채널에는 ‘사칭범 꼭 봐라’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삼대장 이재영은 “팬에게 메시지를 받았다. 사진에는 저희 삼대장 로고와 이름으로 카톡 ID를 개설해 사칭하면서 사기를 치고 있더라”고 밝혔다.

이어 “내용을 보면 ‘문상(문화상품권)’을 준다고 한다. 우리 메일로 당첨됐다고 다량의 메일이 왔다. 급하게 카메라를 켰다”고 덧붙였다.

유튜브 '삼대장' 채널
유튜브 '삼대장' 채널

이들을 사칭한 누군가가 팬들을 속인 것도 모자라 욕을 하며 시비까지 붙자 김경원은 “네가 한 줄 알 것 아니냐?”며 당황했다.  

삼대장이 수년전에 진행했던 구독자 이벤트 영상 댓글에 팬들이 남긴 메일 주소를 보고 “이벤트를 연장한다”는 식으로 사람들을 속이고 있었던 것.

실제로 김경원이 자신을 사칭한 카톡 계정에 말을 걸자 “메일함에 가서 메일 캡쳐 보내주시면 확인 도와드리겠다”며 뻔뻔한 답변을 받았다.

유튜브 '삼대장' 채널
유튜브 '삼대장' 채널

화가 난 김경원은 “시X롬아 사칭하다 뒤X다”고 하자 곧바로 돌아오는 답변은 ‘패드립’이었다.

그러자 이재영은 “다이아TV 법무법인이 움직인다. 우리 다이아TV 탑 100위안에 든다”며 장난 섞인 진담을 얘기했다.

또 “저희는 이런 이벤트 진행하지도 않고 오픈 카톡도 없으니까 절대 속지 말라고 영상을 찍게 됐다. 이 과정에서 대화를 나눠보니 꼭 잡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날 욕하는 건 괜찮은데 구독자를 욕하는 건 못 참는다”는 말을 남겼다. 

유튜브 '삼대장' 채널
유튜브 '삼대장' 채널

한편 유튜버 보물섬도 똑같은 일이 벌어졌다. 보물섬은 "개인정보를 빼가려고 하는것같은데요 절대 개인정보 알려주시지 않고 무시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라며 팬들에게 알렸다.

사칭범들은 구독자들에게 이벤트 상품을 지급하겠다는 수법으로 상대에게 카카오톡 인증을 요구하며 개인정보를 가로채려는 행위를 한 것으로 보인다.  

최현진 기자 kikiya9@influence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