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중 캐스터가 MCN이었던 샌드박스를 나온 이유
상태바
김의중 캐스터가 MCN이었던 샌드박스를 나온 이유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1.07.21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김단군' 채널
유튜브 '김단군' 채널

게임캐스터 김의중이 MCN이었던 샌드박스를 나온 사연을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0일 김의중은 자신의 유튜브 ‘김단군’ 채널에 ‘내가 샌드박스를 나온 이유 | MCN이 하는 일’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광고방송은 MCN을 통하면 수월하다. 예를 들어 신작게임이 나오면 클라이언트가 리스트를 요구하면 뿌려준다”며 MCN의 역할을 언급했다.

이어 “출연료, 광고방송에 진행함에 있어서 내가 직접 업체와 돈이야기를 하지 않아도 된다”, “유튜버 입장에서 장점은 폰트, 노래, 여러가지 저작권 관련된 것들을 무료로 쓸 수 있다. 저작권 문제도 MCN을 통해 빠르게 해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유명 유튜버들이 많아 노하우들이 있다. 그걸 배울 수 있다. 동영상 편집기술도 배울 수 있다. 하지만 MCN에 들어간다고 해서 무조건 성공하는 건 아니다”고 말했다.

김단군은 “샌드박스를 들어간 게 몇 년 됐다. 근데 내가 대성? 잘 컸나? 그런 건 아니다. 왜냐면 내가 유튜브와 개인방송을 열심히 안했다. 물론 본업이 따로 있기 때문에 쉽지 않았다. 개인적으로 MCN은 유튜버로써, BJ로써 어느정도 자리를 잡으면 그때 생각해 볼만한 카드다”고 조언했다.

또 단점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단군은 “(수익)일정 비율을 가져간다. 수수료를 떼어가는 문제 때문에 내 몸값이 올라간다. 기업의 입장이나 클라이언트 입장에선 비싸다고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자신이 샌드박스를 나온 이유에 대해서는 “제가 열심히 안하고 딱히 MCN에 소속돼 있으면서 해준 게 없다. 샌드박스에서는 오히려 나에게 이것저것 많이 해줬다. 미안해서 나온 거다”고 밝혔다.

김유리 기자 ur4226@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