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작’ 콘텐츠 만들던 유튜버 불협화음, ‘사기미수’ 전과자 됐다
상태바
‘주작’ 콘텐츠 만들던 유튜버 불협화음, ‘사기미수’ 전과자 됐다
  • 장아람 기자
  • 승인 2021.06.30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기자왕 김기자' 채널
유튜브 '기자왕 김기자' 채널

유튜버 불협화음이 사기미수로 벌금형에 처해진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29일 유튜브 ‘기자왕 김기자’ 채널에는 ‘참교육하다 진짜 참교육 당한 불협화음 근황’ 영상이 공개됐다.

김기자는 “불협화음 멤버 중 2명이 전과자가 됐다. 벌금 70만원의 약식명령이 내려졌다. 참교육했던 사람들이 현실에서 참교육 당하는 시기가 온 것 같다. 참교육으로 뜨던 유정호는 현재 수많은 피해자에게 고소당하고 있고 참교육으로 50만 구독자를 확보했던 불협화음도 이번에 전과자가 됏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이 전과자가 된 건 참교육 주작 미수사건 때문이다”고 말하면서 해당 사건에 대해 설명하기 시작했다.

김기자는 “피해자 방인석과 불협화음은 함께 찜질방에 갔다. 찜질방에 나온 불협화음이 방인석씨에게 핸드폰을 두고 나왔다며 방인석씨에게 갖고 와 달라는 말을 했다. 방인석씨가 갖고 나왔는데 그게 남의 것이었고 핸드폰 주인은 돈을 물어내라고 해 돈을 물게 됐다. 근데 이게 사실 싸구려 연극이었던 것이다”고 설명했다.

연극에 속았던 방인석씨는 핸드폰 주인에게 돈을 주기 위해 캐피탈에서 돈을 빌렸고 무언가 찜찜했던 마음에 CCTV를 살펴본 후 정황을 알게 됐다.

유튜브 '기자왕 김기자' 채널
유튜브 '기자왕 김기자' 채널

김기자는 “방인석씨가 고소를 하게 됐고 사기미수로 고소를 하게 됐고 검찰에서 두명에게 약식명령 벌금 70만원이 떨어졌다. 벌금형도 엄연히 전과이기 때문에 전과자가 됐다고 하는 거다”, “불협화음은 이런 해명을 했다 ‘다 장난이었다’, ‘일종의 테스트였다’, ‘거짓말을 했는데 장난이 심해지면서 중간에 밝히기가 좀 어려웠다’ 등은 경찰조사 결과 사실이 아닌 걸로 드러난 것으로 버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유튜버 불협화음은 3명의 멤버로 이루어져 있으며 유튜브에서 참교육 콘텐츠를 선보이다 ‘조작’ 논란이 일면서 많은 비판을 받아왔다. 

멤버 중 오동훈과 고재권이 사기미수로 벌금형에 처해졌으며 고재권의 경우 유튜브 ‘재권 Jaekwon's eating show’ 채널에서 먹방 콘텐츠로 유튜버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장아람 기자 aj@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