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울해..." 헤어진 여자친구 집에서 지냈던 유튜버의 사연(영상)
상태바
"억울해..." 헤어진 여자친구 집에서 지냈던 유튜버의 사연(영상)
  • 조영민 기자
  • 승인 2021.05.31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조송' 채널
유튜브 '조송' 채널

여자친구와 동거하던 집에서 지낸 유튜버가 자신의 입장을 해명했다. 

지난 30일 레즈비언 유튜버 조송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작새야 다시 만나자…’ 영상을 게재했다.

그녀는 “작새(여자친구)님과 진지하게 만나기로 했다. 헤어졌던 이유를 말씀드리겠다”며 “처음엔 자존감이 밑바닥이었다”고 말했다.

동거까지 하고 있던 연인과 헤어진 이유는 다름아닌 ‘권태기’였다.

조송은 “정이 많이 쌓이다 보니 사랑인지 혼동을 했던 것 같다. 단 한 번도 권태기를 극복해 본적이 없어 극복 못 할 거라 생각해 끝이 났다. 우울한 감정도 심했는데 작새님이 기다려줬고 서로 소중함을 느껴보자는 마음으로 헤어짐을 선택했던 것”라고 설명했다.

헤어진 후 동거하던 집에서 지내고 있던 이유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조송은 “솔직히 시끄럽게 재결합을 했다. 가장 큰 이유는 동거를 하면서 실제로 주변사람들이 방송할 때마다 댓글로 그분 집에서 왜 사냐는 질문이 있었고 가장 충격 먹었던 게 월세를 내줄 테니 나와 살라는 거였다. 방송에서 작새의 재력을 과시했을 수도 있다. 근데 작새가 금수저? 그런 사람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이어 “절대 제가 돈이 없어서 이 집에 남아있었던 게 아니다. 이 집 계약자도 나다. 내 자금사정까지 오픈해야 되는지 모르겠지만”, “내 명의로 전세자금 대출을 받아 내 명의로 계약했는데 왜 자꾸 저보고 나가라고 하냐”면서 억울함을 전했다.

현재 재회한 상태라는 조송은 “서로에게 좋은 영향을 끼치면서 만났고 잘 만나보고 싶다. 거하게 만나고 거하게 헤어졌기 때문에 더 이상 실수, 상처 주고 싶지도 않고 잔잔하게 미래를 계획하며 만나고 싶다”는 말을 남겼다.

 

조영민 기자 fkdlxms@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