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파이 '녹취 폭로'에 오열한 육지담 "등에 칼을 꽂고..."
상태바
BJ 파이 '녹취 폭로'에 오열한 육지담 "등에 칼을 꽂고..."
  • 김남헌 기자
  • 승인 2021.05.25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육지담' 채널
유튜브 '육지담' 채널

BJ 파이에게 뒤통수를 맞은 육지담이 눈물을 쏟으며 사죄 방송을 진행했다.

25일 파이는 “억울한 부분이 많았었다”며 ‘머니게임’ 관련 논란에 대해 참가자 및 제작진의 녹취록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공개했다.

그중 육지담과 여성 참가자들이 ‘머니게임’ 상금을 나눠 갖기 위해 담합한 내용의 카톡이 공개됐고, 자신을 위로하며 걱정해주던 공혁준을 뒤에서 비하한 정황이 드러났다.

이에 육지담은 2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실시간 방송을 진행해 “집단 퇴소하고 파이언니가 녹음을 해야 된다고 해서 제가 녹음을 했고 파일을 넘겨줬는데 이렇게까지 할 줄 몰랐다”며 오열했다.

그러면서 “제가 잘못한 부분 너무 잘 알고 있고 편집된 부분이나 이런거에 대해 전혀 억울한 거 없고 해명을 위해 다른 참가자 이야기를 꺼내고 싶지도 않고 저는 그 안에서 잘못한 부분은 많지만 나왔을 때 언니, 오빠들 동생이 저를 잘 챙겨줘서 잘살아가고 있었는데 이렇게 다들 등에서 칼을 꽂고…”라고 말했다.

육지담은 “진짜 죄송하다. 선즙필승 이런 거 아니고 저를 욕하셔도 된다. 제가 너무 힘든 건 인스타그램을 타고와 친구들한테까지 DM을 보내 “왜 저딴 년이랑 친구 하냐? X어라”라고 한다. 머니게임을 출연했단 이유로 욕을 먹지도 않아도 될 친구들과 지인들이 욕을 먹는지도 모르겠다”며 시청자들에게 부탁했다. 

끝으로 “저만 제발 욕해달라 부탁드린다. 사전에 동의없이 녹취한 것과 제작진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을 남기며 방송을 종료했다.

김남헌 기자 knh3298@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