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행세 하는 유튜버 역겨워” 94만 유튜버의 속마음
상태바
”연예인행세 하는 유튜버 역겨워” 94만 유튜버의 속마음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1.05.17 18:1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말왕' 채널
유튜브 '말왕' 채널

유튜버 말왕이 동료 유튜버들에게 쓴소리를 했다.

지난 16일 말왕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결국 이성의 끈을 놓아버린 90만 유튜버’ 영상을 게재했다.

말왕은 “본인이 좀 떠서 밈도 나오고 조회수도 잘 나와도 유튜버는 유튜버다. 우리는 연예인이 절대 아니다. 연예인이라는 단어를 보면 ‘멋있다’, ‘예쁘다’, ‘잘나간다’ 이런 개념으로 다가가겠지만 아니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아마추어와 프로, 프로는 연예인 아마추어는 유튜버. 수많은 연예인들과 콘텐츠를 진행해봤다. 굉장히 체계적으로 움직인다. 편집, 촬영, 실무, 개발부 다 있다. 우리 보겸이가 처음으로 인정한 유튜버가 나다. 근데 그렇게 준비해도 아마추어는 아마추어다”며 유튜버와 연예인의 경계에 선을 그었다. 

말왕은 “운 좋게 유튜브로 뜬 거지 만약에 유튜브 안했으면 연예인 될 자신있어? 없어. 연예인은 경쟁이 얼마나 치열한지 알아? 근데 유튜버가 연예인 행세하는 건 솔직히 내 입장에선 역겹다”며 속내를 밝혔다.

유튜브 '말왕' 채널
유튜브 '말왕' 채널

자신의 위치를 잘 깨닫아야 한다는 말왕은 “저는 그냥 운동을 좀 잘하는 일반인, 일상이 재밌는 ‘찐따미’가 있는 일반인 수준이지 내가 무슨 연예인? 헛짓거리 하지 마세요. 그런 진로로 가보면 아시겠지만 나는 이미 느꼈다. 연예인이라는 타이틀을 가진 사람들과 촬영, 방송을 했을 때 내가 얼마나 능력과 끼가 부족한지 알 수 있다”며 자신의 소신을 얘기했다.

그는 “유튜브 50만, 100만, 200만, 300만 진짜 별거 아니다. 끼가 조금 더 있었고 운이 조금 있었고 시대 잘 태어난 사람들이 하고 있는 게 유튜버다. 연예인급으로 생각하는 유튜버들이 꽤 있는데 스스로를 낮추지 못하면 뭐든 작게 보이는 법”이라는 말을 남겼다. 

한편 유튜버 말왕은 94만 유튜버로 운동 콘텐츠와 브이로그 콘텐츠로 활동하고 있다.  

김유리 기자 ur4226@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니꽐라쓉팔라마 2021-05-21 08:37:40
저분은 약간 머리에 문제가 많을듯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