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이 바이러스..." 아들 위해 코로나 치료시설 동반 입소한 BJ 햅번
상태바
"변이 바이러스..." 아들 위해 코로나 치료시설 동반 입소한 BJ 햅번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1.05.11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TV
아프리카TV

BJ 햅번이 코로나 감염 확진을 받은 아들을 위해 치료시설에 자진 입소했다.

지난 7일 햅번은 아프리카TV에서 실시간 방송을 진행하면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오빠와 저는 음성이에요. 거기서(치료시설)에서 유찬이가 혼자 할 수 없잖아요. 보호자 중 한 명이 같이 들어가야 하는데 당연히 오빠 말고 제가 들어가야겠죠”라며 아들의 감염 소식을 알렸다.

건강이 좋지 않은 남편대신 아들을 위해 코로나 감염 위험을 무릎 쓰고 입소를 결정한 햅번.

그녀는 “유찬이랑 밥 먹으면서 한공간에 있으면 안 걸리면 좋겠지만 저도 걸리겠죠. 음성 2번이 나와도 집에서 2주 자가격리를 또 다시 해야 된데요”라며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확진 사실을 아들에게 알리지 않았다는 햅번은 “유찬이는 몰라요. 유찬이한테는 말 안 할 거예요. 그냥 다른 애들도 가는 거라고 얘기할 거예요”

남편 전태규와 마지막 만찬을 즐기기 위해 치킨을 시킨 햅번은 애써 웃으면서 밝은 모습을 보였다.

아프리카TV
아프리카TV

이에 전태규는 치킨을 먹다가 갑자기 카메라 밖으로 이동하더니 보이지 않는 곳에서 눈물을 흘렸다.

햅번은 연신 의연한 모습으로 남편을 달래주다 결국 눈물을 터뜨려 보는 이들을 애잔하게 만들었다. 

다음날 햅번은 방송을 켜 치료시설에 입소한 상황을 공개했고 방송 매니저는 “유찬이 있을 때 코로나 언급 금지”라며 햅번의 아들을 위해 시청자들에게 부탁했다. 

이날 햅번은 “유찬이는 특이 케이스인 게 변이 바이러스다. 최소 한 달에서 두 달 걸리고 음성 2번이 떠야 나갈 수 있다”고 알리면서 치료시설에서 매일 방송을 진행해 자신의 상황을 공유하고 있다. 

 

김유리 기자 ur4226@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