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여름 “가해자라고 욕해도 상관없다” 심경고백
상태바
이여름 “가해자라고 욕해도 상관없다” 심경고백
  • 김남헌 기자
  • 승인 2021.05.06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용진과 사생활 폭로전을 펼쳤던 유튜버 이여름이 자신의 심경을 전했다.

지난 4일 이여름은 자신의 유튜브 커뮤니티에 “오늘 하루, 기분이 썩 좋지 않았는데 그래도 터놓고 이야기할 수 있는 사람이 있다는 것에 감사함을 느꼈다”로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그녀는 “많은 사람들이 나를 욕하고 싫어할 지라도 내가 아무리 그것이 아니다 이야기할 지라도 어차피 들어줄 생각이 없는 사람들이란 걸 알기에 포기하였다”며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어 “가해자라 욕해도 상관없다. 내가 아니면 그만이다. 정신승리라 욕해도 상관없다. 난 충분히 좋은 사람들과 함께이니 이로써도 매우 감사하고 기쁘다..”며 심경을 얘기했다.

끝으로 “나는 내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기에도 바쁘기에 더는 배신자들에겐 미련 없다. 수고하시길”라는 말을 남겼다.

한편 이여름은 지난달 유튜버 진용진의 가스라이팅과 성착취를 폭로했다. 하지만 진용진 몸에 있는 문신의 존재를 알지 못한 이유로 이여름의 폭로에 신빙성이 떨어져 논란이 된 바 있다. 

 

김남헌 기자 knh3298@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