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부대' SSU 정성훈 "악플은 달아도 돼! 하지만..."
상태바
'강철부대' SSU 정성훈 "악플은 달아도 돼! 하지만..."
  • 이승연 기자
  • 승인 2021.05.03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널A ‘강철부대’에 출연중인 정성훈이 악플러들에게 부탁의 말을 남겼다. 

지난달 30일 유튜브 ‘딥씨다이버’ 채널에는 ‘강철부대 정성훈, 악플러 분들 고소하겠습니다’ 영상이 게재됐다.

정성훈은 “혹시 고소하지 않으세요? 악플쓰고 고소해하는 것 같더라. 이해가 안 되는 분들을 위해 말씀드리면 그 어떤 분들께 법적 책임을 물을 생각도, 고소할 생각도 없다”고 밝혔다.

이어 “악플이든 선플이든 여러분이 쏟아낸 글들이 여러분들을 조금이나마 편안하게 만들고 후련했다면 그걸로 만족한다”며 악플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그는 “어그로를 끌면서 드리고 싶은 말은 여러분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이다. 깊지 못하고 강경하지 못한 얕은 도전이 많은 분들에게 불쾌감을 드리고 또 부대에 많은 피해를 끼친다고 생각하니까 정말 죄송할 따름”이라며 사과를 전했다.

그러면서 “단기간에 강해진다는 게 거의 불가능하더라. 몸이 아프다는 얘기는 사실일지언정 변명에 불과하다. 그래서 다시 한번 사과의 말을 드린다. 댓글에 부모님 언급은 제발 하지 말아달라”며 부탁의 말을 남겼다.

평소 자신의 유튜브나 관련 댓글을 자주 보는 부모님 때문에 유튜브 댓글창도 막아 놨었다는 정성훈.

그는 “어머니, 아버지 댓글 자체를 보지도 말고 신경도 쓰지 마세요. 약하다는 이유로 욕먹고 부모님까지 욕보이고 부모님은 저를 걱정하고 나는 걱정하는 부모님께 짜증내고 그러면 온몸이 뒤틀리는 것 같을 때가 있다. 아무튼 부모님 언급을 제외한 모든 댓글 많이 써달라”며 재차 부탁의 말을 남겼다.

한편 정성훈은 채널A·SKY 예능프로그램 '강철부대'는 최정예 특수부대 출신 예비역들이 팀을 이뤄 각 부대의 명예를 걸고 싸우는 밀리터리 서바이벌 프로그램에 ‘SSU’ 출신으로 출연하고 있다. 
 

이승연 기자 shandyya@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