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사생활 '해킹 논란'에 아프리카TV가 내놓은 입장
상태바
BJ 사생활 '해킹 논란'에 아프리카TV가 내놓은 입장
  • 전준강 기자
  • 승인 2017.07.24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 뉴스룸

지난 22일 JTBC 뉴스룸에서 "아프리카TV가 해킹된 정황이 포착됐다"면서 "BJ의 불안감은 커지는데 아프리카TV는 문제 없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이들에 대한 비난 여론이 일었다.

JTBC는 해킹 증거로 BJ들이 방송 전 대기하는 모습들이 그대로 송출된 영상을 내밀었다. JTBC는 "일부 이용자가 아프리카TV 서버에 드나들 수 있는 '관리자 코드'를 공유하며 해당 영상을 녹화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대기실 영상은 '비밀번호'를 입력해야만 접근이 가능한데, 관리자 코드를 입력함으로써 들어갔다는 것.

논란이 일자 아프리카TV는 즉각적인 입장을 발표했다. 보도 이후 임직원이 다양한 가능성을 열고 조사한 결과 서버가 해킹된 사실은 없었다고 밝혔다.

아프리카TV 측은 "JTBC가 언급한 '관리자 코드'라는 것 자체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해킹'은 해커가 고유 서버에 침입해 개인 정보를 유출하거나 데이터를 파괴하는 행위를 말하는데, 그런 일은 전혀 없다는 것이다.

JTBC 뉴스룸

다만 아프리카TV는 "방송 서비스에 쓰이는 프로토콜(통신 규칙) 보안이 취약하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 취약점을 악용하면 비밀번호가 걸린 방송이라도 외부에서 시청이 가능한 것으로 밝혀졌다"면서 "본의 아니게 피해를 입은 BJ께 사과드린다"고 공식 발표했다.

아프리카TV는 그간 사용해온 RTMP와 HLS 프로토콜 가운데 문제가 발생한 RTMP 프로토콜 사용을 전면 중단하고 HLS 프로토콜의 보안 취약점 진단에 들어갔다.

이어 "또다른 보안 취약점이 있는지 점검 뒤 전반적 보안 수준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겠다"며 "다시 한 번 BJ와 이용자분들께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RTMP 프로토콜(Real Time Messaging Protocol)은 어도비 시스템즈사의 독점 컴퓨터 통신 규약이다.

전준강 기자 orionnada@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