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m21cm' 하승진, 마사지 받으려다 실패 "무게 감당 안 된다"
상태바
'2m21cm' 하승진, 마사지 받으려다 실패 "무게 감당 안 된다"
  • 금동준 기자
  • 승인 2020.10.22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하승진' 채널
유튜브 '하승진' 채널

농구선수 출신 유튜버 하승진이 마사지 받으려다 너무 큰 몸집 탓에 실패해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하승진은 지난 20일 '2m21cm도 마사지를 받을 수 있을까?'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관리해주시는 선생님과 저의 사이즈 차이가 너무 많이 나니까 제대로 해주실 수 있을지 저도 궁금하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날 하승진의 마사지는 마사지 전문 유튜버 '마진가'가 맡았다.

마진가는 "너무 커서 힘들 것 같다. 2인분이다"라면서 "제가 컨트롤이 되는 게 몇개는 있을 것 같은데, 안 되는 건 패스하겠다"고 불안해했다.

유튜브 '하승진' 채널
유튜브 '하승진' 채널

이후 침대를 2개 합치고 하승진을 눕힌 뒤 본격적으로 마사지를 시작했다.

마진가는 우선 목 부분을 마사지했다.

이곳저곳을 주무르던 그는 수건을 목 뒤쪽에 걸고 당기는 동작을 시도했다.

그러나 하승진은 계속해서 목에 힘을 빼지 못했고, 마진가는 "안 하겠다"며 이 동작을 포기했다.

유튜브 '하승진' 채널
유튜브 '하승진' 채널
유튜브 '하승진' 채널
유튜브 '하승진' 채널

이어 복부와 다리 마사지를 시작했다.

하승진의 다리가 너무 크고 무거운 탓에 마진가는 거칠게 숨을 몰아쉬면서 땀을 뻘뻘 흘렸다.

그는 "이런 적이 없었다. 처음이다"라며 황당해했다.

척추 마사지를 하다가도 "아휴 안 돼"라며 포기했다.

유튜브 '하승진' 채널
유튜브 '하승진' 채널
유튜브 '하승진' 채널
유튜브 '하승진' 채널

하승진을 뒤에서 잡고 당기는 자세를 할 땐 계속해서 매우 지친 기색을 보였다.

결국 "무게가 감당이 안 된다"며 마사지를 그만뒀다.

유튜브 '하승진' 채널
유튜브 '하승진' 채널
유튜브 '하승진' 채널
유튜브 '하승진' 채널

마진가는 "(19년 동안 마사지를 하면서) 키가 2m 안팎인 손님은 가끔 있었는데, 하승진 정도의 키를 가진 사람은 처음 해본다"며 "2m와 2m21cm는 큰 차이가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후 하승진이 고생한 마진가를 위해 마사지 해줬는데, 너무 세게 하는 바람에 마진가가 비명을 질러 웃음을 자아냈다.

영상을 본 구독자들은 "하승진 키가 정말 크긴 크구나", "마사지사 괴롭히기 콘텐츠인 줄 알았다", "마사지사 선생님 불쌍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금동준 기자 ssi4370@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