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 깬 오가나, 뒷광고 외 다른 건 사실 아냐"...김용호에 합방 라이브 제안
상태바
침묵 깬 오가나, 뒷광고 외 다른 건 사실 아냐"...김용호에 합방 라이브 제안
  • 박혜성 기자
  • 승인 2020.08.22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오프라이드OH-PRIDE' 채널
유튜브 '오프라이드OH-PRIDE' 채널

불법 시술과 탈세, 뒷광고 등 각종 의혹이 제기된 유튜버 오가나가 오랜 침묵을 깨고 입장을 밝혔다.

22일 오가나는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그리고 해명하고 싶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려 "최근 저로 인한 소문으로 많은 불편함과 배신감을 느끼셨을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사과 말씀을 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유튜브 영상을 제작하며 '으레 해왔으니까', '관행이니까'라는 핑계로 유료 광고를 표시하지 않고 영상을 만든 적이 있다"며 "이를 여지 없이 인정하며, 사과가 많이 늦고 글로 진심 어린 모습을 보이지 못해 공분을 산 것도 사과드린다"고 고개 숙였다.

김용호 연예부장과 악플을 단 구독자들을 고소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선 "사실 너무 무서웠다. 사랑만 받아오다 이런 비난을 처음 받게돼 당황했고, 안일한 대처를 했다"면서 "지금 이 시간부로 모든 법적 조치를 중단하고 이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오가나는 "(유튜브) 첫 시작은 바쁜 진료 속 오아시스 같은 취미 생활이었다"며 "지금은 초심을 잃은 것 같다. 어느 순간 유튜브도 하나의 일이 돼버렸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면서 돈 자랑, 차 자랑, 시계 자랑 등 해선 안 될 물질적인 것 위주로 콘텐츠를 생산하게 됐고 그로 인해서 많은 시기와 질투, 질타를 받게 돼 오늘 날에 이르게 된 것 같아 후회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는 "하지만, 확실하게 말씀드리고 싶은 건 뒷광고와 법적 조치 이와 다른 소문들은 전부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드린다"고 결백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저의 결백함과 사실 여부를 밝히고자 한다"며 "제 방송에서 밝혀봤자 믿지 않으실테고, 이 방송을 김용호 기자님이 보신다면 꼭 저를 기자님 채널 라이브에 초대해달라"고 부탁했다.

오가나는 "너무나 많은 '카더라'가 떠돌고 있고 이로 인해 저와 가족, 부모님, 소중한 직원들과 식구들이 너무나 힘든 일주일을 보내고 있다"며 "김용호 기자님께서 저를 초대해주신다면 출연해서 모든 것을 밝히도록 하겠다. 다시 한번 부탁드린다 저에게 꼭 해명할 기회를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박혜성 기자 pterious@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